본문 바로가기

Cooking recipe

남아공에서 빙수를 만들어 먹는 방법!! 우유 얼음 채칼로 빙수 만들기

남아공에서 빙수를 만들어 먹는 방법!! 

빙수 만들기, 홈메이드 빙수 

 

남아공 온도 37도..

헥헥거리면서 "왜 이렇게 더워 왤케 더워..."를 하루 종일 연발하는 일요일이었습니다. 

정말 너무 더운 거예요~~ 

"헉.. 날씨 실화야?" 

 가만히 앉아 있어도 땀이 주르륵 흐르고, 입고 있는 옷이 거추장스럽게 느껴질 정도의 날이었습니다. 

이때 간절히 생각하는 2가지가 있었으니... 

시원한 수영장 물과  아쭈~~~ 시원한 빙수!!! 를 부르는 날이었어요.

 

마침, 냉동실에  며칠 전 날짜가 임박한 우유를 얼려놓은 것이 생각나서 꺼내서 아이들과 숟가락으로 열심히 파기를 시작했습니다. 

"엄마, 이거 언제 다 해? 10분 지났어요? 언제까지 해야 되지.. 이거 언제 먹을 수 있어요?라고 하는 아이들의 말에 

"그럼 엄마가 블렌드에 갈아올게. "라고 했지만 우유를 얼음 트레이에 얼린 것 이 아니라 비닐에 넣어서 얼렸기 때문에

블렌더에 들어갈 리가 없었습니다.

우유 얼음을 덩어리로 양푼에 넣은 채로 서서 고민을 하다가 갑자기 생각나는 것이 있었으니!! 

 채 칼!!  감자채칼, 양배추 채칼!!! 

불현듯 머리에 스치는 채칼이 ~~ 얼마나 고맙던지요. 

슥슥슥슥 척척 척척 얼른 얼음을 손에 들고 채칼로 막 갈아냈습니다.

(스스로 너무 뿌듯하고 기특해하면서 말입니다 ㅎㅎ)

손이 무척 시렸지만, 빙수를 빙수답게 먹을 수 있다는 것 자체에 기뻐하면서 말이에요. ^^

 

짜잔~~~ 빙수가 완성되었습니다!! 

 

큰 유리 보울에 우유얼음을 한가득 넣고, 그 위에 딸기와 바나나를 슬라이스 해서 올리고,

단팥 소 얼려놓은 것도 꺼내서 넣고 아이스크림 2 스쿱에 꿀이랑 초코시럽 올려서 완성되었습니다!! 

 

(한국에서 보시는 분들 보기만 해도 추우시죠? ^^) 

 

얼음 디테일을 찍었어요~~ 빙수 같지요? 

너무 대만족이었습니다!!

 

연유가 없어 꿀로 대신했지만, 아이스크림과 초코시럽이 있어서 당도는 맞춰졌습니다. 

 

아이들과 감탄하면서 먹으면 먹을수록 점점 속이 추워진다는 것을 즐기면서 각자의 그릇에 덜어서 얼른 냠냠 먹습니다. 

역시... 결국에는 비주얼은 사라지고, 섞어~~ 막 섞어~~ 서 먹게 되지요? ^^ 

이렇게 섞어서 큰 스푼으로 덜어서 먹었어요~

 

이상!!

빙수 안 파는 나라 ~~ 남아공에서 

빙수 만들어 먹으면서 뿌듯해 한 후기였습니다 ^^ 

 

제가 요즘 할 일이 늘어나서 많이 못 돌아다니고 있어요~~

 

그래도 댓글이랑 답방은 꼭 가고 있는 거 아시죠? ^^ 

저는 항상 칭찬을 아끼지 않으시는 저의 이웃님들을 애정 합니다~ 

모두 건강하세요~  

오늘도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언더워터 2020.11.11 17:01 신고

    채칼로 어떻게 만드시는지... 대단하세요! 비주얼이 가정집에서 만든것이 아니네요! 더운 날씨에 가족 생각에 맛난 빙수준비하는 아름다운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더운날씨에 항상 건강하세요! ^^

    • sJSfam 2020.11.12 12:44 신고

      꽁꽁얼린 우유를 손이 얼것같지만 열심히 참으면서 채칼로 갈면 기계로 갈은것 같은 느낌이 납니다 ㅎㅎㅎㅎ
      너무 간절했던 것 같지요? ^^
      감기 조심하세요 언더워터님!!!

  • 지요(JIYO) 2020.11.11 17:25 신고

    날씨가 더워서 빙수를 팔 줄 알았는데, 안 파는군요...
    세상에 이것이 진정 채칼로 만든 우유 빙수가 맞나요..!!!!!
    퀄리티가 장난 아닌걸요!ㅎㅎㅎ
    추운 한국에서 봐도 당장 한 입 꿀꺽 하고 싶은 비주얼이에요 ㅎㅎ

    • sJSfam 2020.11.12 12:44 신고

      네~ 남아공 사람들이 빙수를 몰라요~~
      얼음가는 기계도 있거든요~
      근데 거의 크러쉬드 음료에 사용하나봐요
      빙수는 한인바자회나 코리안 페스티벌 하는데서 먹어본 사람만 알거에요~~

      저기에 쿠앤크 과자가 딱 ~ 들어갔어야 되는데 아쉬웠어요 ㅎㅎ

  • m샤샤m 2020.11.11 17:39 신고

    와우~ 채칼로 빙수를 만드시네용ㅎ 정말 대단하세용 ^0^ 나중에 저도 도전해 봐야겠어용ㅎ

  • T. Juli 2020.11.11 18:12 신고

    긋 아이디어네요. 반대 기후라 여름이네요
    전 여름에 가서 코트 입고 다닌 기억이 생생합니다.
    역시 남 아프리카 덥고 지부티 장난이 아니게 덥더군요
    반면 레소토는 고산이라 시원합니다.
    가까운 나라이니 여행 해보세요.

    • sJSfam 2020.11.12 12:45 신고

      네~~ 여기 케이프는 날씨가 좀 쌀쌀한데 여기는 더워요~~
      레소토는 많이 들어 봤는데
      여기도 고산인데 더 고산이란 말인가요?
      와우... .
      기회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

  • 알라리 2020.11.11 23:08 신고

    여기 새벽인데...
    어트케요
    빙수가 먹고 싶어요
    ㅋㅋㅋ

    • sJSfam 2020.11.12 12:46 신고

      알라리님 !! 오랜만에 뵈어요
      제가 요즘 많이 못 돌아다녀가지고요~~ ㅠㅠ
      새벽에 빙수 . ㅎㅎ 어떡하나요~~

  • 봄치즈 2020.11.11 23:19 신고

    비주얼이 거의 파는 음식인데요? 채칼이라...역시 음식 전문가는 임기응변도 대단하세요~ 그나저나 37도라니. 여기는 이제 쌀쌀해지는데. 추운 겨울이 다가오려고 하니 부럽기도 하네요. ^^

    • sJSfam 2020.11.12 12:47 신고

      ㅎㅎ 전문가..
      저 전문가 아니지만, 전문가가 될판이에요 정말 완성도 상관없이 온갖 음식 다 도전해보는것 같아요ㅎㅎㅎ
      감기 조심하세요 봄치즈님~~
      체력관리 잘하시고요 ^^
      저도 홈트 3년차 ㅎㅎㅎㅎ
      하루에 짧게라도 꼭 열심히 하니까 가족 중에 제일 건강해요
      여기도 의료비 저렴하지 않아서 병원가면 안되거든요 ^^

  • 레아어뭉 2020.11.11 23:26 신고

    남아공의 여름은 역시 극한 더위이군요. 뉴질랜드는 이제 초 여름인데 오늘 최고 기온 16도 입니다. 뜨거운 여름에 빙수 삼켰을때 위장까지 차가워지는 그 느낌.. 느껴보고 싶네요 크으~ 채칼로 빙수를 만들 생각은 어떻게 하셨어요! 아이디어 최고! 심지어 비쥬얼도 침이 고이네요~ ^^

    • sJSfam 2020.11.12 12:50 신고

      뉴질랜드랑 여기랑 날씨 비슷한듯 한데
      이제 16도라고요? 기온 차이는 상당하네요~~ ㅎㅎㅎ 뜨거운 여름에 빙수 삼켰을때 위장까지 차가워지는 그 느낌. !!
      이거 무슨 표현이 너무 고퀄입니다 ^^

      채칼은 정말 잔머리가 아주 핑핑 잘 돌아갑니다 ㅎㅎ 이없으면 잇몸 몇 번 해보니까
      잔머리만 굴려요 ^^

  • 空空(공공) 2020.11.12 00:33 신고

    얼음 채칼로 제대로 된 빙수를 만드셨네요..
    대기업에서 만들어 파는 빙수보다 훨씬 더 얼음이 잘 갈리고
    맛있어 보입니다.

    • sJSfam 2020.11.12 12:51 신고

      ㅎㅎㅎ 그렇게 엄청난 칭찬을 해주시니 제가 기분이 무척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
      너무 더웠어서 그런지 너무 달고 시원하다못해 추웠어요~~~ 잠시나마 시원한 기분에 만족했습니다 ^^

  • 영도나그네 2020.11.12 02:52 신고

    역시 무더운 열대지방에서는 이렇게
    시원한 빙수 만들어 먹기가 정말 짱
    인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시간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 sJSfam 2020.11.12 12:51 신고

      맞습니다 영도나그네님~~ 그런데 왜 여기는 빙수가 없는지.. 정말 장사 잘 될것 같은데요~~ 팥 싫어하면 과일만으로도 충분히 맛을 낼 수 있는데 안하나봐요 ㅎㅎ
      감사합니다 ^^

  • Harrison KIM 2020.11.12 03:18 신고

    대단하십니다! ㅎㅎ 이걸 손수 만들어 드실 생각을 하시고 ㅎㅎ
    저는 과거에 군대에서 제빙기가 없어서 커다란 봉투에 얼음을 넣고 망치로
    잘게부셔서 먹었던 적이..ㅋㅋㅋ

    • sJSfam 2020.11.12 12:52 신고

      ㅎㅎ 셰프님 망치로요?? ㅎㅎㅎ
      망치로 잘 부서지던가요? 재밌는데요 ㅎ봉투 다 찢어졌을것 같아요 ㅎㅎ

  • 달콤요거트 2020.11.12 03:19 신고

    와~ 얼음을 채칼로 만들 수 있다니 대단해요!! 보기만해도 푸짐하면서도 시원한 빙수네요^^

  • 함스타 2020.11.12 04:04 신고

    우와 진짜 덥군요 ㅜㅜ 한국은 오늘 아침 영하 1도 로 겨울이 왔구나 라고 생각이 들만큼 추워졌는데 ㅜㅜ
    그나저나 채칼로 우유빙수라니 대단하세요 ㅎㅎㅎ
    채칼로 만들면 우유얼음도 얇아서 식감도 더 좋을것같아요 > <ㅎㅎ

    • sJSfam 2020.11.12 12:53 신고

      한국 영하 1도에요?
      에고.. 감기 조심하세요~~
      채칼 아이디어는 굿초이스였던것 같아요 ㅎㅎ 숟가락으로 힘들고 믹서로는 너무 커서 안들어가고 말이에요~~
      이제 채칼입니다 ㅎㅎ

  • art therapist (아트) 2020.11.12 05:33 신고

    남아공엔 빙수를 안파는군요. 그래도 얼린 우유로 집에서 만드는 센스가 짱이네요. 저희도 여름엔자주 해먹었어요. 여긴 팥빙수 파는데 파는데 나가기 귀찮아서 ㅎㅎ

    • sJSfam 2020.11.12 12:54 신고

      네~ 남아공 사람들이 빙수를 몰라요~~
      얼음가는 기계도 있거든요~
      근데 거의 크러쉬드 음료에 사용하나봐요
      빙수는 한인바자회나 코리안 페스티벌 하는데서 먹어본 사람만 알거에요~~
      우와 귀찮아서 만들어 먹는 클라스~~~ (엄지척!)

  • Hongstar 2020.11.12 06:12 신고

    정말 대단하십니다
    너무맛있을거같네요!

  • 하늘빛_skylight 2020.11.12 11:23 신고

    와..!! 대박이에요!!! 채칼의 빙수...이거 엄마의 노력 인정해줘야합니다😆☺ㅎㅎ아이들이 커서도 이 기억을 추억할것같네요💙 여긴 꽤 추운데 ㅠㅠ 거긴 정말 덥네요😅🤪ㅎㅎ시원한 공기 전해드리고프네요😆☺

    • sJSfam 2020.11.12 12:55 신고

      잘 지내셨어요? ^^
      손이 너무 시려워서 꽁꽁 어는 줄 알았지만,
      갈아 놓고 나니 얼마나 뿌듯했는지요 ㅎㅎ
      시원한 공기 좀 밀어 주세요 ^ ^

  • 삶의안식처 2020.11.12 13:31 신고

    엄청 맛있어 보여요~

  • 계리직 2020.11.12 13:34 신고

    채칼로 저게 되나요? 우아 정말 똑똑하신거 같아요
    저 같으면 계속 숟가락으로 파다가 도중에 포기했을거에요
    엄마 이거 언제 다해가 찡하면서도 너무 현실적이어서 웃음이 나요
    빙수를 안파다니요 ㅜㅜㅜㅜㅜㅜㅜ
    우울해지네요

    • sJSfam 2020.11.12 15:47 신고

      아이들이 얼마나 측은해 보였으면 제 머리가 핑핑 돌아갔을까요 ㅎㅎ
      잔머리가 늘어납니다 ^^
      남아공 사람들이 빙수를 몰라요~~
      얼음가는 기계도 있거든요~
      근데 거의 크러쉬드 음료에 사용하나봐요
      빙수는 한인바자회나 코리안 페스티벌 하는데서 먹어본 사람만 알거에요~~

  • 삐삐용 2020.11.12 14:03 신고

    온도가 아주... 미친듯 더운 날이네요 정말루,,
    빙수 안팔수있나여ㅠㅠ 너무햄~~~
    그래두 직접 만들어서 맛있게 드셨다니 다행이에요ㅎㅎ
    비주얼도 넘 정이가고 조아요 헤헤

    • sJSfam 2020.11.12 15:48 신고

      네 맞아요 가끔 이렇게 어이 없이 올라가는데
      올해 여름에는 더 올라가지 싶어요 ㅠㅠ
      빙수를 모르는 이곳에선 먹고 싶으면 만들어 먹어야지요 ㅎㅎㅎ

  • 더가까이 2020.11.12 23:01 신고

    남아공은 여름이 시작되는군요. 채칼로 빙수를 만드시다니... 위대한 어머님이십니다.

  • 갬성미미 2020.11.13 05:53 신고

    거긴 여름이군요!!!! 빙수가 없어서 아쉬우시겠어요ㅠㅠ 여름에는 빙수인데~
    근데 정말 채칼ㅋㅋㅋㅋㅋㅋ보고 빵터졌어요 ㅋㅋㅋㅋㅋ 너무재밌네요:)
    그래도 이게 바로 소확행이죠!

    • sJSfam 2020.11.13 09:56 신고

      네~~ 진짜, 여름에 덥다고 찬거 먹으면 탈나니까 되도록 안먹으려고 하는데
      미친듯이 더운날에는 저부터 얼음 찾게 되더라구요~~
      소확행!!! 좋아요 ^^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