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oking recipe

남아공에서 빙수를 만들어 먹는 방법!! 우유 얼음 채칼로 빙수 만들기

남아공에서 빙수를 만들어 먹는 방법!! 

빙수 만들기, 홈메이드 빙수 

 

남아공 온도 37도..

헥헥거리면서 "왜 이렇게 더워 왤케 더워..."를 하루 종일 연발하는 일요일이었습니다. 

정말 너무 더운 거예요~~ 

"헉.. 날씨 실화야?" 

 가만히 앉아 있어도 땀이 주르륵 흐르고, 입고 있는 옷이 거추장스럽게 느껴질 정도의 날이었습니다. 

이때 간절히 생각하는 2가지가 있었으니... 

시원한 수영장 물과  아쭈~~~ 시원한 빙수!!! 를 부르는 날이었어요.

 

마침, 냉동실에  며칠 전 날짜가 임박한 우유를 얼려놓은 것이 생각나서 꺼내서 아이들과 숟가락으로 열심히 파기를 시작했습니다. 

"엄마, 이거 언제 다 해? 10분 지났어요? 언제까지 해야 되지.. 이거 언제 먹을 수 있어요?라고 하는 아이들의 말에 

"그럼 엄마가 블렌드에 갈아올게. "라고 했지만 우유를 얼음 트레이에 얼린 것 이 아니라 비닐에 넣어서 얼렸기 때문에

블렌더에 들어갈 리가 없었습니다.

우유 얼음을 덩어리로 양푼에 넣은 채로 서서 고민을 하다가 갑자기 생각나는 것이 있었으니!! 

 채 칼!!  감자채칼, 양배추 채칼!!! 

불현듯 머리에 스치는 채칼이 ~~ 얼마나 고맙던지요. 

슥슥슥슥 척척 척척 얼른 얼음을 손에 들고 채칼로 막 갈아냈습니다.

(스스로 너무 뿌듯하고 기특해하면서 말입니다 ㅎㅎ)

손이 무척 시렸지만, 빙수를 빙수답게 먹을 수 있다는 것 자체에 기뻐하면서 말이에요. ^^

 

짜잔~~~ 빙수가 완성되었습니다!! 

 

큰 유리 보울에 우유얼음을 한가득 넣고, 그 위에 딸기와 바나나를 슬라이스 해서 올리고,

단팥 소 얼려놓은 것도 꺼내서 넣고 아이스크림 2 스쿱에 꿀이랑 초코시럽 올려서 완성되었습니다!! 

 

(한국에서 보시는 분들 보기만 해도 추우시죠? ^^) 

 

얼음 디테일을 찍었어요~~ 빙수 같지요? 

너무 대만족이었습니다!!

 

연유가 없어 꿀로 대신했지만, 아이스크림과 초코시럽이 있어서 당도는 맞춰졌습니다. 

 

아이들과 감탄하면서 먹으면 먹을수록 점점 속이 추워진다는 것을 즐기면서 각자의 그릇에 덜어서 얼른 냠냠 먹습니다. 

역시... 결국에는 비주얼은 사라지고, 섞어~~ 막 섞어~~ 서 먹게 되지요? ^^ 

이렇게 섞어서 큰 스푼으로 덜어서 먹었어요~

 

이상!!

빙수 안 파는 나라 ~~ 남아공에서 

빙수 만들어 먹으면서 뿌듯해 한 후기였습니다 ^^ 

 

제가 요즘 할 일이 늘어나서 많이 못 돌아다니고 있어요~~

 

그래도 댓글이랑 답방은 꼭 가고 있는 거 아시죠? ^^ 

저는 항상 칭찬을 아끼지 않으시는 저의 이웃님들을 애정 합니다~ 

모두 건강하세요~  

오늘도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태그